Skip to content
Home » 공간 쌓기 |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모든 답변

공간 쌓기 |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모든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공간 쌓기 –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da.taphoamini.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da.taphoamini.com/photos.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楷供_안병희 with 韜光養晦2022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421회 및 좋아요 7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Contents

공간 쌓기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 공간 쌓기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_#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
울산공고 학생여러분…
충분히 합격할 수 있습니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공간 쌓기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건축기술 #3 / 조적공사 – 네이버 블로그

통줄눈 쌓기 : 블럭과 같이 사춤몰탈이나 수직보강재(철근)를 하여야 하는 경우의 쌓기방식 … 공간쌓기 : 주벽체와 안벽체 사이에 단열재나 배관.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9/18/2021

View: 754

공간쌓기에 대해 질문 있습니다 – Daum 블로그

그러면 콘크리트 벽다음에 단열재 넣고 치장벽돌을 쌓잖아요 근데 단열재를 안넣고 쌓으면 중간에 공간이 비는 데 이것도 공간쌓기 인가요?! ㅡ.ㅡ

+ 더 읽기

Source: blog.daum.net

Date Published: 3/3/2021

View: 730

벽돌 쌓기에 대해서… – 행쓰라이프

벽돌 쌓기 시공순서 및 벽돌벽 하자, 대책 공간 쌓기란 – 공간 쌓기: 외벽에 방음, 방습, 단열 등의 목적으로 벽체의 중간에 공간을 두어 이중으로 …

+ 여기를 클릭

Source: heng000.com

Date Published: 6/8/2022

View: 2982

8개의 공간쌓기 아이디어 | 벽돌 건축, 벽돌, 건축물 – Pinterest

2018. 1. 22 – Pinterest에서 민욱 차님의 보드 “공간쌓기”을(를) 팔로우하세요. 벽돌 건축, 벽돌, 건축물에 관한 아이디어를 더 확인해 보세요.

+ 여기에 표시

Source: pl.pinterest.com

Date Published: 9/22/2022

View: 6386

공간쌓기 질문드립니다. – 건축기사 한솔아카데미

안녕하세요. 공간쌓기 질문드립니다. 위 사진 답변에서, ‘보통은 1.0B를 바깥쪽에 쌓고 단열재를 50mm 두께로 삽입하고. 안쪽은 0.5B 쌓기를 합니다.’ …

+ 여기에 보기

Source: archi.inup.co.kr

Date Published: 11/6/2021

View: 8084

KR100910362B1 – Pc판넬을 이용한 공간쌓기 공법

본 발명은 PC판넬을 이용한 공간쌓기 공법에 관한 것으로, 그 목적은 세로결속홈이 형성된 PC판넬과 가로결속홈이 형성된 조적벽돌 그리고 연결구를 이용하여 공간쌓기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patents.google.com

Date Published: 7/26/2021

View: 3786

벽돌(BRICK)에 대하여 – 브런치

다음으로 최근에 유행하는 ‘영롱 쌓기’ 또는 ‘엇쌓기’, ‘공간 쌓기’라고 불리는 방식이다 (그림8). 벽돌을 빈틈없이 밀실하게 쌓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틈 …

+ 더 읽기

Source: brunch.co.kr

Date Published: 6/22/2021

View: 1960

#공간쌓기 hashtag on Instagram • Photos and Videos

41 Posts – See Instagram photos and veos from ‘공간쌓기’ hashtag.

+ 여기에 보기

Source: www.instagram.com

Date Published: 4/14/2022

View: 8194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공간 쌓기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공간 쌓기

  • Author: 楷供_안병희 with 韜光養晦2022
  • Views: 조회수 421회
  • Likes: 좋아요 7개
  • Date Published: 2019. 8. 25.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W0fLhKF2dHk

건축기술 #3 / 조적공사

참고교제 : 1. 대한건축학회 발간(2012) “건축기술지침서” / 2. 국토해양부 발간(2013) “건축공사 표준 시방서 / 3. OO사 발간 건축시공 기술사 해설집 / 인터넷 시공 현장 사진 및 건설 자재 카달로그

제2장 조적공사

[Masonry Work]

A. 조적공사 개요

조적공사는 대공사(토목 및 골조공사)이후 마감(바탕+마감)공사 전 진행하는 공사이다. 조적공사는 설치목적(내력벽or간막이or방수방습or치장)에 따라 재료물성과 쌓기, 긴결방식(시스템)이 달라진다.



[NAP Architects / optical glass house] 50×235×50mm의 크기의 유리블럭을 외관에 6000개 사용(건식)

1. 분류체계

□ 재료 물성에 따른 분류

1. 콘크리트 벽돌(시멘트벽돌) : A,B종-경량골재 벽돌 / C종1급-내력벽용 벽돌 / C종2급-비내력벽용 벽돌

2. 콘크리트 블럭(시멘트 블럭) : 기본블럭, 가로근용블럭, 마구리형블럭, 반블럭, 코너블럭 등

3. 경량콘크리트 패널(시멘트 패널) : 콘크리트 판에 셀룰로이즈 섬유소와 실리카샌드 등을 보강하여 고온고압 증기로 쪄서 양생처리한 패널

4. ALC블럭, ALC패널 : 경량기포 콘크리트(Autoclaved Lightweight Concrete) 고온고압 양생 콘크리트 건축소재 (단열,차음,내화성능 우수)

5. 점토벽돌(치장벽돌) : 외장용 벽돌(치장벽돌은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제품과 규격이 선택 가능)

6. 유리 블럭 : 유리를 블럭화 하여 습식몰탈 및 건식 긴결재로 쌓아 올리는 벽체방식

□ 쌓기 방식에 따른 분류

1. 통줄눈 쌓기 : 블럭과 같이 사춤몰탈이나 수직보강재(철근)를 하여야 하는 경우의 쌓기방식

2. 영식, 화란식 쌓기 : 일반 벽돌에서 통줄눈을 피하고 모서리의 강도를 높이기 위해 쌓는 방식

3. 공간쌓기 : 주벽체와 안벽체 사이에 단열재나 배관.배선이 설치되는 경우 사이를 띄어쌓는 방식

4. 내민켜 매달아 쌓기 : 외장 쌓기면의 모서리, 문설주, 인방부 등을 입체적으로 내밀어 쌓는 방식

5. 영롱쌓기 : 개부구 아치쌓기나 구멍이 얼기설기 나게(개방감있는) 벽면을 구성하는 쌓기 방식

6. 가로쌓기, 세워쌓기, 옆세워쌓기, 마구리쌓기, 모쌓기 등: 형태에 따른 쌓기 방식

□ 부위별 조적 공사분류

– 벽식(조적)구조의 내력벽, 지하 이중벽(방습벽), 파라펫 보호벽, 실내 칸막이벽, 외부 치장벽

2. 조적공사의 기본개념

(1) 조적재(벽돌)는 기본적으로 압축재이다. [쌓는 높이에 따라 하단부 지지(인방, Pad, Bracket)와 몰탈물성, 횡력 긴결등을 고려해야 한다]

(2) 조적공사의 가장 심각한 하자는 균열이다. [온도-습도-하중에 의한 탄성변형, 건조수축-크리프(Creep)-부동침하 등의 내부응력에 따른 균열이 있다]

(3) 조적조에서 각종 거동을 흡수하여 균열을 방지하는 장치가 있다. [신축줄눈(Expansion Joint), 본드 브레이크(Bond Break), 플렉시블 앵커(Flexible Anchor), 조인트 비드(Joint Bead) 등이 있다]

(4) 외벽 벽돌의 백화(efflorescence)현상은 재료의 흡수율과 줄눈 관리의 미비 때문이다. [벽돌은 흡수율이 4%이하인 제품을 사용하고, 줄눈을 밀실 시공하며, 내력벽 몰탈과 치장벽돌의 연결을 방지하고, 벽면의 방수-배수-통풍이 원활히 한다. 또한 시공 후 실리콘계 발수제를 도포해야 한다]

(5) 시스템 공법은 균열 및 백화등의 문제를 체계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조적 시스템 공법은 연결 보강재, 지지턱, 통기관 등을 일체의 시스템으로 구성한 것이다]

(6) 부실한 벽돌쌓기는 후속공정의 하자와 직결된다. [미장,타일,벽지,(방수) 등 공사의 모체가 되는 부분이므로 품질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B. 조적공사 공법 [재료별 분류]

1. 콘크리트 벽돌(시멘트벽돌)

□ 벽돌성능기준 (표준형)

(1) A,B종 : 경량골재 벽돌 / C종1급 : 내력벽용 벽돌(16MPa이상) / C종2급 : 비내력벽용 벽돌

(2) 0.5B쌓기=두께 90mm (100) /1.0B 쌓기=두께 190mm(200) /1.5B쌓기=두께 290mm(300)

(3) 벽돌 소미정량(제곱 미터당 소요 벽돌 수) : 0.5B 쌓기=> 1㎡당 75매 / 1.0B 쌓기= 1㎡당 149매 (할증5%)

(4) 마사토(화강암이 풍화된 흙)를 사용한 벽돌은 습윤상태에 강도가 현저히 저하되므로 피해야함

□ 벽돌쌓기 방식

(1) 쌓기 모르타르 배합비(용적비) : 시멘트 / 모래 = 1/3

(2) 가로 및 세로줄눈은 10mm를 표준으로 하고 세로줄눈은 통줄눈을 피한다

(3) 1일 쌓기의 높이는 1.2m(18켜)를 표준으로 하며, 최대 1.5m(22켜)를 넘지 않아야 한다

(4) 혹서기는 섭씨37도 & 상대습도 50% 이하일 때, 한냉기는 섭씨4도 이하일 때 쌓기를 금지하며, 모르타르는 21~43도C 의 적정 온도를 유지한다

(5) 배관, 배선을 목적으로 벽체에 홈을 파는 경우 벽 두께의 1/3 이하가 되게 한다

(6) 시방서 상 정한 바 없을 때는 영식 또는 화란식 쌓기로 시공한다

▷ 사진1. 영식쌓기와 화란식(네덜란드식)쌓기 / 영롱쌓기

<영식쌓기의 모서리(마구리)=>칠오토막 / 화란식쌓기의 모서리(마구리)=>이오토막>

<영롱쌓기>

▷ 사진2. 1.0B 쌓기 시공사진

▷ 사진3. 직각 만나는 조적벽체 보강 : 켜걸음들여 쌓기 또는 보강철물

<반생 보강>

□ 조적벽체 높이 및 길이제한

(1) 실내0.5B 조적벽의 경우 높이와 길이가 3.6m이하여야 하며, 1.0B의 경우 7.2m이하여야 한다

(2) 중공벽의 경우 벽체 두께는 내부벽겹과 외부벽겹의 공칭 두께의 합으로 산정한다

□ 부위별 시공 주의사항

(1) 기성 인방재를 사용하면 안전하고 간결하게 인방을 설치할 수 있다

(2) 일반적으로 (경량)압출성형 인방재를 사용하며, 개구부 폭이 클경우 콘크리트 블록조 인방 철골을 사용한다

(3) 일반적으로 1m 이하 개구부의 경우 (폭)80mm x (높이)57mm 기성 경량 인방재를 사용한다

(4) 인방 철골은 4.5m 이하 개구부의 경우 H-200x200x8x12 / 6.0m 이하 개구부의 경우 H-396x199x7x11 / 10.0m 이하 개구부의 경우 H-596x199x10x15를 사용한다

(5) 4인방 상부 조적 높이 3.6m 이상의 경우는 별도 구조계산이 필요하다

▷ 사진4. 기성인방재 시공사진

□ 공간쌓기 / 배관, 배선 설치

(1) 조적조 공간쌓기는 일반적으로 바깥쪽을 주벽체로 하고, 안벽체는 주벽체 시공 후 최소 3일 경과 후 적정간격으로 연결재를 설치하여 주벽체와 상호긴결 하여 시공한다

(2) 연결철물은 보통 아연도금철선(#8)을 사용하고 위,아래 엇갈리게 설치하며, 간격은 수평 90cm이하, 수직 40cm 이하가 되게 하고, 개구부 주위 300mm 이내에는 90cm 이하 간격으로 추가 보강한다

(3) 배관,배선 설치 시에는 U형 홈벽돌 사용을 원칙으로 하며 몰탈 사춤 및 보강철물로 보강한다

2. 콘크리트 블럭(시멘트 블럭)

□ 성능기준

(1) 시멘트 블럭은 2차대전 후에 보급되었는데, 그 구조 형식에 따라 조적블록, 장막블록, 거푸집블록, 보강블록으로 구분된다

(2) 블럭은 일반적으로 속빈 콘크리트(시멘트)블럭을 지칭하며, 보강근을 삽입하는 속빈 부분이 있으며 블럭벽체는 외력을 부담한다

□ 속빈 콘크리트 블럭의 종류 및 용도

□ 보강블럭 쌓기

▷ 사진5. 보강 블럭 쌓기 시공사진

(1) 보강블럭쌓기는 설계도서 또는 시방서에 명기되어 있는 보강기준(수직보강철근, 수평보강메시)을 준수한다

(2) 보강블럭쌓기 벽체의 처짐, 진동, 전도, 균열 등에 대한 적정 상세를 검토, 확인한다

(3) 하루 쌓기 높이는 1.5m(7켜) 이내를 표준으로 한다

(4) 벽설치 높이가 3.6m 이상인 경우는 6인치 보강블럭 쌓기를 한다

(5) 쌓기 높이가 6m 이상인 경우는 8인치 보강블럭에 본드빔(가로근용 블럭)을 설치한다

(6) 내화구조의 경우 6인치 이상의 보강블럭을 사용하며, 방화벽의 경우에는 벽체 상부 접합부에 우레탄폼 충전+방화용 코킹처리를 하고 방화벽 콘트롤 조인트 구간(수직 통줄눈 생성구간)에는 Control Joint Filer+방화용 코킹처리를 한다

은둔의 꿈을 꾸는 건축쟁이

네 …

그것도 공간쌓기입니다.

단열재를 넣고 치장벽돌을 쌓는 것은 단열재에 의해 외부의 열전달을 방지하기 위한 것입니다.

단열재를 넣지 않고 공간쌓기를 하여도 그 공간이 진공상태가 되어서 공기의 대류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단열성능을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공간이 진공상태가 되기는 사실상 어려우므로 단열재를 넣는 것입니다.

벽돌 쌓기에 대해서…

728×90

벽돌 쌓기 시공순서 및 벽돌벽 하자, 대책

출처: 핀터레스트

공간 쌓기란

– 공간 쌓기: 외벽에 방음, 방습, 단열 등의 목적으로 벽체의 중간에

공간을 두어 이중으로 쌓는 벽

– 목적: 방음, 방습, 단열

– 공간 너비: 50~ 100mm

– 연결 철물: 4.2mm 아연도금 철선, 6mm 철근 꺾쇠형

– 철물 간격: 수직 40cm 이하(6켜), 수평 90cm 이하

기초 쌓기란

– 1/4B씩 한 켜 또는 두 켜씩 내들여 쌓는다

– 기초 맨 밑의 너비는 벽두께의 2배 정도로 쌓는다

– 밑 켜는 길이 쌓기로 한다

내쌓기란

– 벽면에 마룻널 설치, 박공벽· 수평 띠 등의 모양을 내기 위해

벽면을 내쌓는 방법

– 한 켜씩 내밀 때는 1/8B, 두 켜씩 내밀 때는 1/4B 내쌓는다

– 마구리 쌓기로 하는 것이 강도상, 시공상 유리하다

– 최대 내쌓기의 한도는 2.0B로 한다

벽체 개구부 및 홈파기

– 개구부 길이의 합계는 당해 벽 길이의 1/2 이하로 한다

– 개구부의 너비가 1.8m 이상일 경우 철근콘크리트 인방을 설치한다

– 개구부 상호 간 거리, 개구부와의 대린벽 중심과의 수평거리는

그 벽두께의 2배 이상으로 해야 한다

– 개구부 수직 간 거리는 60cm 이상이 되도록 한다

– 가로 홈의 깊이는 벽두께의 1/3 이하, 길이는 3m 이하가 되도록 하며,

세로 홈은 층고의 3/4 이하의 길이 홈을 설치 시 깊이는 벽두께의

1/3 이하로 한다

창대 쌓기

– 창대 벽돌을 15˚ 내외로 경사지게 쌓는다.

– 창대 벽돌의 앞 끝은 벽면에서 1/4 ~ 1/8B 정도로 내밀어 쌓는다

– 창대 밑에 15mm 들어가 물리게 한다

– 창틀 주위에 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방수 모르타르를 틈새가 없게

시공하고 코킹(caulking) 처리한다

아치(arch) 쌓기

상부에서 오는 하중을 아치 축 선에 따라 압축력으로 작용하도록 하고,

아치 하부에 인장력이 작용하지 않도록 하는데 이때 아치의 모든 줄눈은

원호 중심으로 모이도록 한다.

▷ 아치의 공법별 종류

– 본 아치

공장에서 특수한 형태로 주문 제작한 벽돌로 쌓는 아치

– 막 만든 아치

보통 벽돌을 현장에서 쐐기 모양으로 다듬어 쌓는 아치

– 거친 아치

보통 벽돌을 아치 쌓기에 사용하여 줄눈이 쐐기 모양으로 쌓는 아치

– 층두리 아치

아치 너비가 넓을 때 반장 별로 층을 지어 겹쳐 쌓는 아치

▷ 아치의 형태별 종류

반원 아치, 결원 아치, 평 아치, 타원 아치, 뾰족아치, 고딕 아치

벽돌 쌓기 순서

①청소 → ②벽돌 물 축이기 → ③모르타르 건비빔 → ④세로 규준틀 설치 →

⑤벽돌 나누기 → ⑥기준(규준) 벽돌 쌓기 → ⑦수평실 치기 → ⑧중간부 쌓기 →

⑨줄눈 누르기 → ⑩줄눈 파기 → ⑪치장줄눈 → ⑫양생

▷ 세로 규준틀의 기입사항

– 쌓기 단수 및 줄눈의 표시

– 창문틀 위치, 치수의 표시

– 매립 철물, 보강 철물의 설치 위치

– 인방보, 테두리보의 설치 위치

▷ 세로 규준틀의 설치 위치

– 건물 모서리

– 교차부

– 벽 중간(벽이 긴 경우)

벽돌 쌓기의 주의사항

① 굳기 시작한 모르타르는 사용하지 않는다(가수 후 1시간 이내 사용)

② 벽돌을 쌓기 전에 충분한 물축임을 한다

③ 하루에 쌓는 높이는 1.2~ 1.5m(18~ 22켜) 정도로 하며, 공간 쌓기를

할 때는 3.6m 이하로 쌓는다

④ 통줄 눈이 생기지 않도록 쌓는다

⑤ 도중에 쌓기를 중단할 때에는 벽 중간은 층단 떼어쌓기, 벽 모서리는

켜거름들여쌓기로 한다

백화현상

벽에 침투하는 빗물에 의해서 모르타르의 석회분이 공기 중의 탄산가스와

결합하여 벽돌 벽면에 흰 가루가 생기는 현상

▷ 원 인

– 재료 및 시공의 불량

– 모르타르 채워 넣기 부족으로 빗물 침투에

의한 화학반응 (빗물 + 소석회 + 탄산가스)

▷ 대 책

– 소성이 잘된 양질의 벽돌을 사용한다

– 벽돌 표면에 파라핀도료를 발라 염류 유출을

방지한다

– 줄눈에 방수제를 섞어 밀실 시공한다

– 빗물막이를 설치하여 물과의 접촉을 최소화

시킨다

누수현상

① 조적 방법이 불완전하게 시공되었을 때

② 물흘림, 물 끊기 및 빗물막이의 불완전

③ 이질재와의 접합부

④ 사춤 모르타르가 불충분하게 시공되었을 때

⑤ 치장줄눈이 불완전하게 시공되었을 때

방습층 설치

수평 줄눈 아래에 방습층을 설치하며, 시방서가 없을 경우 현장 관리 책임자에게

허락을 맡아 액체 방수제를 혼합한 모르타르를 10mm로 바른다

– 목 적

지중 습기가 벽체를 타고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습층 설치

– 위 치

지반과 마루 밑 또는 콘크리트 바닥 사이

– 재 료

방수 모르타르, 아스팔트 모르타르를 1~2cm 두께로 바름

바닥벽돌 깔기법

728×90

8개의 공간쌓기 아이디어 | 벽돌 건축, 벽돌, 건축물

When autocomplete results are available use up and down arrows to review and enter to select. Touch device users, explore by touch or with swipe gestures.

건축기사 한솔아카데미

안녕하세요. 공간쌓기 질문드립니다.

위 사진 답변에서, ‘보통은 1.0B를 바깥쪽에 쌓고 단열재를 50mm 두께로 삽입하고

안쪽은 0.5B 쌓기를 합니다.’ 라고 해주셨는데, 정리를 해보면

“외벽 : 1.0B, 내벽 : 0.5B”

이렇게 정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근데 교재에 있는 내용과 다른 것 같아서 질문드립니다.

(20년도 교재 341페이지)

설명 부탁드립니다~!

KR100910362B1 – Pc판넬을 이용한 공간쌓기 공법 – Google Patents

E — FIXED CONSTRUCTIONS

E04 — BUILDING

E04B — GENERAL BUILDING CONSTRUCTIONS; WALLS, e.g. PARTITIONS; ROOFS; FLOORS; CEILINGS; INSULATION OR OTHER PROTECTION OF BUILDINGS

E04B1/00 — Constructions in general; Structures which are not restricted either to walls, e.g. partitions, or floors or ceilings or roofs

E04B1/62 — Insulation or other protection; Elements or use of specified material therefor

E04B1/74 — Heat, sound or noise insulation, absorption, or reflection . Other building methods affording favourable thermal or acoustical conditions, e.g. accumulating of heat within walls

E04B1/76 — Heat, sound or noise insulation, absorption, or reflection . Other building methods affording favourable thermal or acoustical conditions, e.g. accumulating of heat within walls specifically with respect to heat only

E04B1/78 — Heat insulating elements

벽돌(BRICK)에 대하여

벽돌(BRICK)에 대하여

‘벽돌아 너는 무엇이 되고 싶니?’ ‘저는 아치(ARCH)가 되고 싶어요’

선문답같은 위의 대화는 20세기 미국의 건축거장 루이스 칸이 남긴 어록 중 하나이다. 건축의 본질을 찾고자 했던 그의 행적으로 미루어보아 저 대화에는 다음과 같은 의미가 담겨있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먼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벽돌이 압축력에 저항하는 ‘압축재’의 성질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벽돌시공은 일정크기의 벽돌 사이에 몰탈을 바르면서 쌓아 올라가는 방식이기 때문에 잡아 늘리는 힘에 저항하는 인장력을 가질 수가 없다. 따라서 본질적으로 벽돌로 된 벽체에 큰 개구부를 뚫기 어렵다. 하지만 고대 메소포타미아에서 발명된 아치(ARCH)라는 공법은 벽돌만으로 큰 개구부를 만들어내는 것을 가능하게 하였다. 즉, 압축력만으로 상부에서 전달되는 하중을 견디면서 큰 개구부를 형성한 것이다. 흔히 사용하는 개구부 위에 인방(창호나 출입구 등 개구부 상하부에 가로지르는 형태로 설치되어 지지해주는 역할을 하는 부재)을 얹는 방식은 개구부 상부의 하중에 인장력으로 저항하는 방식이다. 이에 반해 아치는 개구부의 상부를 둥글게 만들어서 압축력으로 상부의 하중에 저항하는 방식이다. 인방은 벽돌로는 만들어질 수 없고 돌이나 나무 등 기타 다른 재료를 사용해야 하는 것에 비해(사실 시공현장에서 벽돌로 인방을 만드는 방식도 존재한다. 하지만 몰탈을 채워 넣어 억지로 만들어내는 것으로 벽돌의 성질과는 맞지 않는다. 이는 후에 다시 설명하기로 한다), 아치는 압축력만을 요구하기 때문에 순수하게 벽돌만으로 개구부를 만들어낼 수 있다. 따라서 아치가 좀 더 벽돌이라는 재료의 본질에 더 어울리는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림 1).

그림1 인방과 아치의 비교

이것이 내가 칸이 벽돌에게 무엇이 되고 싶으냐고 물었을 때 아치가 되고 싶다고 대답한 이유를 생각해본 것이다. (누군가는 비슷한 주장을 했을 수도 있겠지만 내가 아직 본 기억은 없다. 아님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아무도 말하지 않은 것일 수도 있다.) 즉 벽돌이라는 재료의 본질과 물성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 나온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유명한 대화는 위의 두 문장이지만 이어지는 대화가 더 있다고 한다. ‘하지만 아치는 너무 비싸단다.’ ‘그래도 아치가 되고 싶어요.’ ‘ 그래, 그럼 널 아치로 만들어 주마.’ 즉, 아치를 만들기 위해서는 빈틈없이 반원 형태를 채워나가야 하는데 그에 따라 많은 로스(LOSS,쓰지 못하고 버려지는 부분) 분량이 발생하며, 특수한 형태이다 보니 인건비도 많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벽돌이 아치가 되고 싶어 하는 것은 벽돌만으로 큰 개구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아치가 벽돌의 본질을 반영하는 벽돌공법의 정수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키스톤(KEY STONE)이라고 불리는 아치 최상단의 벽돌이 되는 것이 벽돌에게 주어지는 최대한의 영광이 될 것이다.

벽돌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재료이고, 그만큼 많이 사용되고 있긴 하지만 우리는 생각만큼 그 성질이나 공법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 나 또한 아직 건축가로서 완전히 벽돌이라는 재료를 파악하지 못했고 공부해야 할 점들도 많다. 하지만 글로 써봄으로서 알고 있던 것들을 확인, 정리하고 몰랐던 것들을 공부해가면서 지식을 확장시키기 위해 설계자의 입장에서 벽돌에 관한 글을 써보고자 한다.

1. 벽돌의 크기

우선 벽돌의 크기부터 살펴보자. 종류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취급하는 벽돌은 가로길이 190mm, 깊이 90cm, 높이 57mm정도의 크기이다. 여기에 벽돌과 벽돌을 연결하는 모르타르(시멘트와 모래, 물을 섞어 만든 고착재)가 10~15mm정도 채워지기 때문에 실제 쌓였을 때 길이는 200mm, 높이는 70mm정도로 보아야 한다. 그리고 깊이가 중요한데, 콘크리트 골조(내단열시) 또는 단열재(외단열시)로부터 최소 100mm(부재깊이 90mm+ 추가공간 10mm)정도 깊이를 확보해주는 것이 좋다. 벽돌은 사람의 손으로 쌓는 것이기 때문에 손가락이 들어갈 여유는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제 현장에서는 110mm정도의 공간을 요구하기도 하고, 도면상의 치수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튀어나가게 된다 (그림 2). 최근엔 타일처럼 가공된 타일벽돌이나 파벽돌, 길쭉하게 생산된 와이드벽돌 등이 생산되어 규격이 다양해지고 있다. 와이드벽돌은 380mm, 500mm 정도의 길이로 생산되고 있다. 지하 방습벽 등에 주로 사용되는 시멘트블록은 가로 390mm, 깊이 100mm(4인치) 또는 150mm(6인치), 높이 190mm 정도의 크기다. 지하층의 높이가 높기 때문에 타공된 구멍 안에 철근을 인입하여 보강하는 방식으로 시공되고 있다.

그림2 벽돌의 최소작업공간

이렇게 정해진 벽돌의 크기를 가지고 입면상의 치수들을 맞추어가는 방법은 보통 몰탈 두께를 조정하는 것이다. 500mm 높이의 벽을 만든다고 한다면 벽돌 한 장의 높이가 57mm, 몰탈 높이가 10~15mm 정도이기 때문에 7장을 쌓는다고 하면 490mm 정도이지만 10mm 정도 모자라는 부분은 몰탈 높이를 조금씩 조정하여 맞춘다. 보통 엇쌓기(하부와 상부 벽돌을 교차해서 쌓는 방식)로 쌓기 때문에 창호 주변에서 일자로 맞춰야 하는 경우 현장에서 망치로 깨서 반도막을 만들거나 반도막 제품을 따로 가공해서 받기도 한다.

최근의 벽돌은 내부의 흙량과 무게를 줄이기 위해 구멍이 뚫린 형태로 많이 제작된다. 시멘트 벽돌이나 고벽돌 등 기타벽돌은 채워진 형태로 제작되고 있다.

2. 벽돌의 종류

그림3 점토벽돌, 시멘트벽돌, 시멘트블록

벽돌은 크게 점토벽돌과 콘크리트벽돌로 나뉜다. 점토벽돌은 흔히 ‘빨간벽돌’이라고 불리우는 외장재로 쓰이는 벽돌이고, 콘크리트 벽돌은 흔히 ‘시멘트벽돌’로 불리며 건축물의 내부 칸막이벽(비내력벽)에 주로 사용된다. 콘크리트 벽돌은 표면이 균질하지 못하고 거칠기 때문에 석고보드 등의 마감재를 붙이는 것이 보통이지만, 최근에는 조직을 좀 더 치밀하게 하고 색상을 다양화한 제품들이 생산되어 외장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점토벽돌은 다시 일반점토벽돌과 고벽돌, 전벽돌 등으로 나뉜다. 일반 점토벽돌은 우리들이 가장 자주 보는 ‘빨간 벽돌’ 계열로 생각하면 된다. 점토, 백토, 황토, 고령토 등을 조합하여 1200°c 온도로 구워서 만들어내는데 흙이 주성분이기 때문인지 노란 계열 ~ 붉은 계열 ~ 갈색 계열 ~ 검은 계열 정도의 색을 띈다. 최근의 연구개발로 상당히 다양한 종류의 벽돌들이 만들어지긴 하지만 위의 색깔 계열 정도로 종류가 한정된다. 쉽게 말해 ‘파란 벽돌’이나 ‘녹색벽돌’은 만들어지기 힘들다는 얘기다. ‘우성벽돌’ 제품의 예를 들어보면 프리마 화이트, 고갱 화이트라고 불리는 아이보리 계열, 고갱 / 피카소라고 불리는 붉은 계열, 고갱 그레이라고 불리는 갈색계열, 로만블랙이라고 불리는 검은 계열이 있다

(우성벽돌 홈페이지:www.wsbrick.co.kr).

완전히 채도가 없는 회색 계열은 이어서 설명할 전벽돌 계열에서 찾아야 한다. 점토벽돌 안에서도 미장벽돌이라고 하여 광택이 있는 것, 토담벽돌이라고 하여 다소간의 거친 질감이 있는 것으로 미세하게 구분된다. 그 밖에 형태를 둥글게 하거나 표면을 조형적으로 다듬은 이형벽돌도 있다. 이형벽돌은 특이한 느낌을 내고자 할 때 사용되긴 하지만 주로 균질한 표면을 선호하는 건축가들의 건물에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고벽돌은 이름 그대로 오래된 벽돌이다. 주로 중국에서 수입되는데 오래된 건물에서 철거된 잔해에서 수집되는 것으로 세월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붉은 색 계열을 이름 그대로 고벽돌, 회색 계열을 청고벽돌이라고 한다. 특히 청고벽돌이 특유의 색감으로 유행을 타고 있다.

전벽돌은 전통적인 방식으로 만들어진 벽돌로, 궁궐이나 사찰의 담장, 굴뚝 등에 사용되었으며 짙은 회색 빛깔을 띈다. 특유의 전통적인 감성을 자아내기 때문에 최근에 인기를 끌고 있다. WISE 건축의 ABC 사옥, 뮤엠 사옥 등에 적용되면서 유명해졌다 (그림4). 파벽돌은 고벽돌과 비슷하게 기존의 건물을 철거하면서 생긴 잔해에서 수집하는 벽돌로, 모서리가 깨지면서 요철이 드러나 낡은 느낌을 내는 벽돌이다. 현장에서는 흔히 타일 형태로 얇게 가공된 벽돌을 지칭한다.

그림4 WISE 건축의 ABC 사옥, 뮤엠 사옥

벽돌의 가격은 장당 300원대부터 2000원대까지 천차만별인데, 시멘트벽돌은 100원대 미만, 일반 점토벽돌은 300원대, 전벽돌이 600~700원대, 수입벽돌이 1000~2000원대 정도이다. 가격은 이렇게 다양하지만, 보통 500~600원대가 넘어가면 비싸다고 여겨진다. 형태나 표면이 특수하면 아무래도 가격이 올라가는데, 재료비 뿐만 아니라 벽돌을 쌓는 작업자의 노무비도 동반해서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일반 사이즈 (190X90X57)벽돌의 경우 제곱미터당 70~75장 정도가 소요되며, 벽돌의 크기에 따라 소요량은 달라진다.

3. 벽돌을 쌓는 방법

다음은 벽돌을 쌓는 방법이다. 벽돌을 쌓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기는 하다. 시공책을 보면 영식 쌓기, 불식 쌓기, 미식 쌓기 등 여러 가지가 언급되기는 하지만 내가 본 현장에서 적용되는 방식은 거의 대부분이 ‘엇줄눈 쌓기’ 하나다.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벽돌을 한 장 놓고 다음 단의 벽돌을 절반씩 겹쳐서 쌓는 방식이다. 이와 대조되는 개념의 쌓는 방식이 ‘통줄눈 쌓기’이다. 아랫단의 벽돌과 윗단의 벽돌을 위치변화 없이 똑바로 쌓아 올라가는 방식이다. 가뜩이나 좌우로 흔드는 횡하중에 약한 벽돌인데 그나마 서로 맞물려서 좌우로 하중을 분산시키는 엇줄눈 쌓기보다 통줄눈 쌓기가 안전상 좋을 리가 없다. 그래서 통줄눈 쌓기는 의장적인 의도가 아니면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그림5).

그림5 엇줄눈 쌓기와 통줄눈 쌓기

또 하나 쌓기 방식을 구분하는 방법은 두께에 따른 구분이다. 크게 90mm 두께의 벽돌을 한 켜 두께로 쌓는 0.5B 쌓기와 두 켜 두께로 쌓는 1B 쌓기(두께 약 200mm)가 있다. 실내의 비내력벽을 쌓을 때는 주로 0.5B 쌓기를, 실외의 담장 등 구조적 역할을 고려할 때는 1.0B 쌓기로 진행할 때가 많다 (그림6).

그림6 0.5B 쌓기와 1.0B 쌓기

벽돌은 하루에 일정 높이 이상 쌓을 수 없다. 벽돌 사이의 모르타르가 양생되기 전에 무리하게 쌓아올리면 안정성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원칙적으로 하루에 1.2m 정도 쌓는 것이 표준이며, 1.5m 이상 쌓아서는 안된다.

이밖에 의장적인 효과를 내기 위한 쌓기 방식들이 존재한다. 최근의 벽돌은 구조적인 의미보다는 외장재의 의미가 훨씬 강하기 때문에 이러한 의장적, 미적 측면을 부각시키기 위한 방법들이 발전되고 있다.

가장 쉽다고 할 수 있는 방식이 ‘내어쌓기’이다. 벽체를 이루는 벽돌 중 일부 벽돌을 1.5~2cm 정도 돌출시켜서 쌓는 것이다. 벽돌벽은 기본적으로 전체가 모르타르로 일체화되고 콘크리트 벽체 내지는 기타 구조체에 매달리는 방식이기 때문에 일부 벽돌이 조금씩 튀어나가도 구조적으로 문제가 없다. 이러한 성질을 활용하여 일부 벽돌들을 내밀어 의장적 효과를 내는 것이다. 건축가 김수근의 아르코미술관처럼 1개씩 튀어나가는 방법, 1줄씩 튀어나가는 방법, 일부 면이 튀어나가게 하는 방법 등 여러 가지 시공방법들이 있다 (그림7).

그림 7 아르코 미술관의 내어쌓기 모습

다음으로 최근에 유행하는 ‘영롱 쌓기’ 또는 ‘엇쌓기’, ‘공간 쌓기’라고 불리는 방식이다 (그림8). 벽돌을 빈틈없이 밀실하게 쌓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틈을 내어 쌓는 것이다. 보기에도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내외부의 구분을 모호하게 만들어 특수한 공간감을 만드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영롱 쌓기는 아무데나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적용할 때 신중을 기해야 한다. 우선 벽돌 사이사이의 뚫린 부분으로 뒷부분이 바로 보이기 때문에 영롱 쌓기의 뒷부분은 테라스나 창호가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단열재나 콘크리트 골재가 외부에 노출되어 버린다. 그리고 영롱 쌓기는 벽돌 전체로 지지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안정성 측면에서 불안하다. 그래서 벽돌 중간의 구멍 부분으로 철근을 삽입하여 보강하여 시공하는 것이 안전하다.

그림8 황두진 건축가의 더 웨스트 빌리지(영롱쌓기)

그 밖에도 직각이 아닌 각도로 비틀어 쌓아서 마치 비늘같은 효과를 주는 방법 등 여러 가지 쌓기 방법들이 있다 (그림9). 하지만 막상 현장에서 이러한 새로운 방법들을 적용하고자 하면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 작업자들이나 현장관리자들이 해오던 방식 이외의 다른 방식으로 진행하는 것을 꺼려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안정성이나 비용, 작업진행 속도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자주 해오던 방식이 유리하기 때문일 것이다. 건축가들이 새로운 방식을 개발하여 제시하고, 현장 시공자들이 지속적으로 도전하여 실현하려고 하는 분위기가 형성될 때 새로운 벽돌쌓기 방식이 개발되고 활성화 될 것이다.

그림 9 벽돌 틀어쌓기

4. 벽돌을 향한 질문들:

구조재인가 치장재인가? 내단열이냐 외단열이냐? 부속철물은 무엇인가?

과거의 벽돌은 건물의 하중을 직접 지탱하는 구조재에 가까웠다. 최근까지도 이러한 경향은 이어졌는데, 80년대 이전에 지어진 소규모 주택의 건축물 대장을 보면 흔히 나오는 ‘연와조’라고 불리는 구조형식을 가진 건물들이 이러한 벽돌구조의 건물들이다. 벽 부분은 벽돌로, 슬라브와 보는 콘크리트로 타설하여 건물을 만드는 방식이다 (그림10).

그림10 연와조와 RC조(치장벽돌개념) 비교

개인적인 짐작으로는 예전에는 벽돌을 쌓는 비용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비용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했기 때문에 이런 공법을 사용했으리라고 본다. 콘크리트 골조의 강성이 강해지고 벽돌 쌓는 비용이 비싸게 된 요즘엔 연와조로 시공하는 건물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벽돌과 콘크리트를 교대로 시공하는 것보다 콘크리트로 통채로 올려버리는 것이 상대적으로 편하고 저렴하기 때문이다.

많이 알려졌듯이 벽돌 건물은 지진에 취약하다. 압축력에만 견딜 수 있는 벽돌의 특성상 좌우로 흔드는 횡하중은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벽돌은 구조재로서의 운명은 다했고 치장재로 역할을 전환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벽돌을 ‘치장재’로 볼 경우, 이제 벽돌을 콘크리트 또는 기타 골조에 어떻게 붙잡아 놓느냐가 문제가 된다. 현재 일반적인 건물 구조가 콘크리트이기 때문에 콘크리트 위주로 설명을 해보도록 하겠다.

여기서 내단열이냐 외단열이냐가 중요한 문제가 된다. 내단열일 경우 벽돌이 골조와 바로 맞닿을 수 있기 때문에 연결이 상대적으로 쉽지만, 외단열일 경우 단열재를 뚫고 골조와 연결해야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어렵다.

여기서 벽돌을 골조에 긴결(골조 등 구조적 힘을 받은 물체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잡아놓는 것)하는 방식이 중요해진다. 주로 부속 철물을 적용하는 방식이 사용된다.

흔히 사용되는 것이 C형 철물과 L형 철물이다 (그림11,12). 각각 단면으로 볼 때 C자, L자 형상을 가지고 있으며 단열재를 뚫고(외단열일 경우) 골조에 정착하도록 되어있다. 이러한 철물들은 600 x 600 또는 900 x 400 정도 간격으로 부착하고, 철물 사이에 지정된 와이어 철선을 놓아서 벽돌 사이 모르타르에 정착시키는 방법으로 쌓아 올라간다. 철물은 위 아래로 엇갈리도록 지그재그로 설치되어야 한다. 여기서 이 철물의 역할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다. 결국 벽돌을 골조에서 탈락되지 않도록 하는 것, 벽돌이 건물 바깥쪽으로 떨어져 나가려는 힘에 저항하도록 만들어진 것이다(인장력). 누차 이야기 했듯이 벽돌은 압축력에 저항하는 부재이기 때문에 스스로의 하중을 지면까지 전달할 수 있다. 그 옛날 콘크리트가 없던 시절에 지어진 벽돌 건물들이 멀쩡히 잘 서있는 것을 보면 (지진이라도 나지 않는 이상에는) 벽돌은 스스로의 하중을 견디는 힘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즉, 보강철물의 주요 역할은 벽돌의 하중을 지탱하는 것이 아니라 골조로부터의 이탈을 막는 것이다.

그림11 C형 철물 설치 개념도 – 출처: 삼원세라믹

문제는 최근의 건물들은 예전처럼 지면에서 똑바로 지붕까지 올라가거나 탑처럼 상층부로 갈수록 줄어드는 형태로만 지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켄틸레버처럼 건물 중간부터 내민 구조도 많고, 창이 커서 거기서 끊어져서 새로 올라가는 건물들도 많다. 벽돌이 상부의 하중을 지면까지 순조롭게 전달할 수 있는 형태라면 큰 문제가 안 된다. 도중에 끊어질 경우가 문제가 된다.

이럴 때 등장하는 것이 L형 앵글이다 (그림13). 골조에 셋 앙카로 정착시켜 벽돌의 하중을 골조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사실 비교적 자유로운 메스 형태의 건물에도 벽돌을 일반 마감재처럼 적용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이러한 부속철물들의 역할이 크다고 볼 수 있다. 예전에 지어진 주택이나 학교 건물들은 ‘눈썹’이라고 하여 콘크리트 인방을 거의 매 층마다 내밀어서 벽돌을 받치곤 했었다 (그림14). 하지만 전체적으로 벽돌이 일관적으로 적용된 모습을 보여주기 어렵기 때문에 최근에는 많은 벽돌 건물에 앵글이 적용되고 있다.

그림13 L형 앵글의 모습

그림14 일반적인 학교건물의 벽돌눈썹 설치

현장에서는 앵글의 탈락으로 인한 사고사례 때문에 콘크리트 인방을 선호하는 분들도 볼 수 있었다. 골조 하단부에 앵글을 설치할 경우 최소한의 여유 치수를 남기고 설치하여 탈락을 방지해야하고, 최소 매층 설치하여 벽돌의 하중을 분산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최하단 앵글이 상부 벽돌의 하중을 모조리 부담하는 사태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이것은 일반 건물에서 지표면까지 하중을 전달하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지면에 벽돌이 닿는 부분에는 조적턱을 만들어 받쳐주어야 한다. 이것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벽돌이 주저 않는 하자가 발생할 수 있다.

사실 이러한 철물들을 제대로 사용하는 것이 정석이고 그렇게 하는 것이 맞지만 많은 현장들에서 자재가 비싸다는 이유로, 인건비가 많이 든다는 이유로 정식 철물 대신 속칭 ‘반생이(굵은 공사용 철사)’를 이용한 공법으로 대체하고 있다. 이 공법은 콘크리트 거푸집을 고정하는 폼타이를 제거하지 않고 남겨두었다가 그 구멍에 반생이를 엮고 벽돌 사이 모르타르에 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폼타이가 콘크리트 양생 때부터 단열재와 함께 고정되어있기 때문에(단열재와 함께 타설할 경우) 양생 후에 단열재를 뚫고 골조에 긴결하는 C형, L형 철물보다 일체성이 나을 수도 있겠지만 정식공법이 아니기 때문에 안정성을 보장할 수 없다. 무엇보다도 수직하중을 골조에 전달하는 앵글과는 별도의 공법이기 때문에 앵글은 반드시 시공되어야 한다.

5. 창호주변 처리에 대해서

벽돌은 스타코나 타일 등 기타 외장재에 비해서 하나의 부재가 크고, 미세한 처리가 쉽지 않다. 그러한 이유로 창호 주변 처리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그중에서도 특히 창호 상부의 처리가 문제가 된다.

창호를 외부에서 둘러싸는 가장 일반적인 방식은 벽돌로 감싸는 것이다. 하부야 올라오는 벽돌 위에 얹고, 측면 벽돌도 계속 쌓아 올라가면 되는데 위쪽 인방을 어찌할지가 문제가 된다. 여기서 정석대로라면 다시 한번 앵글이 등장해야 한다. 첫 번째 방법은 구멍이 뚫린 앵글에 벽돌을 달아맬 후크를 걸고 또 다른 일자형 철물을 벽돌 내부 구멍들 사이로 관통시키고 그 철물을 후크에 걸어 매다는 방식이다(그림15). 두 번째는 앵글이 들어갈 형태의 홈을 미리 파낸 벽돌을 준비하여 L자형 앵글에 삽입하여 창호 상부에 설치하는 것이다 (그림16).

그림15 후크로 앵글에 고정하는 상부인방 시공방식

그림 16 벽돌에 앵글 형태의 홈을 파서 시공하는 방식 – 출처: 삼원세라믹

물론 이 두 가지 방법이 정식이고 권장되는 방식이다. 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자재비용과 인건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앵글 사용을 선호하지 않는다. 창이 없는 건물은 없는데 그러면 어떻게 벽돌을 창문 위로 시공한다는 말인가? 그래서 벽돌 공극 사이를 몰탈로 채워서 굳혀 인방처럼 기능하도록 하는 방식을 적용하는 현장이 많다. 벽돌에 뚫려있는 구멍 사이, 벽돌 사이에 몰탈을 채워넣고 하부를 목재 등으로 받쳐놓은 채로 며칠을 두면 일체화되어 인방처럼 기능하게 된다. 이것이 상부의 벽돌하중을 좌우로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물론 이런 시공방식은 속칭 ‘야매’라고 불리는, 지양되어야 할 시공방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건비 상승, 자재비 상승 등 공사비 상승 요인들이 많아지면서 현장에서 공공연하게 시행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 다른 창호부분 처리 방식은 철판이나 갈바 등 금속재질로 창호 주변을 감싸는 방식이다 (그림17). 마구리를 금속판으로 덮어버리는 방식이기 때문에 깔끔하고 미관상으로 보기 좋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으로는 역시 비용이 많이 들고 정교한 금속작업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보통 창호공사가 이루어지기 전에 금속공사가 선행되어야 창호를 금속 사이즈에 맞춰 제작해서 시공할 수 있다.

그림 17 창호주변 금속마감

벽돌공사에서 창호 주변이 문제가 되는 또다른 이유는 열교현상(COLD BRIDGE) 때문이다. 단열재를 외부로 노출시키면 안되기 때문에 창호주변을 벽돌이나 금속으로 두르는 것인데 이것이 열(냉기)가 흐르는 길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이런 열교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 창호주변에 우레탄 폼을 충진하기도 하고, 속칭 온도리라고 부르는 열반사 단열재를 추가로 시공하기도 한다. 골조 안에 단열재 공간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단열턱) 미리 타설하여 단열재를 보강하기도 한다. 하지만 어떤 방식을 취하더라도 일반 벽체 구간보다 창호-벽체의 연결구간이 단열에 취약해지는 것은 막을 수 없다. 시공할 때 이 부분에 좀 더 많은 신경을 써야만 하는 이유이다.

6. 벽돌의 주요 하자들

벽돌의 하자라고 하면 일단 크게 알려진 것이 ‘백화’이다 (그림18). 시공된 벽돌 표면에 하얀 가루같은 것이 피어오르는 것인데, 특수한 벽화제거제로 닦지 않으면 닦이지 않는다. 그러고 한번 제거했다 하더라도 다시 피어오르는 경우가 많아 문제가 된다.

그림 18 벽돌의 백화현상

백화의 원인은 몰탈에 사용된 모래 안의 알칼리 성분, 흡수성 낮은 벽돌의 사용, 겨울철 공사 진행 등이 거론된다. 해사(바닷모래) 사용을 자재하고 흡수성이 낮은 벽돌을 사용하며, 통기관이나 투습방수지 등 벽돌 시방에 명기된 배수자재들을 정확하게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모든 습식공사가 그러하지만 겨울철 공사를 자재해야 한다. 설사 낮에 기온이 오른다고 해도 몰탈의 양생은 24시간 이루어지기 때문에 밤과 새벽에 어는 현상은 막을 수 없어 전체적인 품질이 떨어지며, 백화의 원인이 된다.

벽돌의 탈락이나 주저앉음도 대표적인 하자라고 할 수 있다. 1층 벽돌 하부에 설치해야 하는 조적턱을 미시공하거나 구체와 긴결해야 하는 철물을 미시공하여 벌어지는 일들이다. 최근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인해 벽돌건물들이 많은 손상을 입었다. 멀쩡히 있던 건물의 벽돌이 쏟아졌다는 사고소식도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주의해서 보아야 할 점은, 지진이 나더라도 모든 벽돌 건물이 피해를 입은 건 아니라는 점이다. 피해건물을 보면, 내부골조와 벽돌부분이 아무런 이어진 흔적 없이 깔끔하게 떨어져 나갔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림 19, 20) . 이것은 앞서 언급했던 앵글이나 연결철물 등 골조와 벽돌을 이어주려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된다. 이렇게 몇십년 동안 건물이 버텨왔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이다. 반대로 생각하면, 시방대로 제대로 시공한다면 벽돌건물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증명된 셈이다. 결국 원칙대로 철물을 제대로, 안전하게 시공하는 것이 벽돌의 탈락 하자를 막는 근본적인 해결책이다.

그림 19 포항지진에 피해를 입은 벽돌건물의 모습

그림 20 부산대 벽돌탈락사고 피해사진

이렇게 벽돌과 관련된 제법 장황한 글을 써보았다. 그동안 벽돌로 진행했던 건물이 3~4개 정도 되어서 나름의 경험이 축적되었다고 생각했지만 중구난방으로 알고 있던 지식들을 글로 정리하기가 어려웠고 모르고 있었던 부분도 너무 많아 생각보다 굉장히 많은 시간이 걸렸다. 그래도 글로 쓰다 보니 모르는 부분들을 찾아보게 되었고 설사 알고 있던 지식이라도 정리할 수 있어서 의미가 있었다.

벽돌은 분명히 매력 있는 재료다. 하나하나로 보면 작지만 그것이 모여 균질하고 일관적인 표면을 만들어내며, 그것을 조금씩 벌리거나 비틀어서 재미있고 아름다운 효과를 만들 수 있다. 또한 사람이 하나하나 일일이 쌓아야만 하기 때문에 그만큼사람의 온기가 느껴진다. 그리고 세월에 흐름에 따라 마치 주름이 늘어가듯 자연스럽게 늙어가는 모습이 자연 재료의 매력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아무리 아름답고 미관상 장점을 가진 재료라도 그 재료의 성격을 정확히 알고 하자 없이 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비용과 시공의 편의성을 이유로 현장에서는 여러 가지 시방과는 다른 시공방법이 적용되고 있다. 올바른 부자재의 사용과 정확한 시공이 하자와 이에 따른 안전사고를 막는 유일한 방법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미지 출처: 구글검색

참조:

감매거진 네이버 포스트

https://m.post.naver.com/my.nhn?memberNo=41639478

삼원세라믹 홈페이지

http://www.samwonangle.com/

원테크 건축자재 https://blog.naver.com/prologue/PrologueList.nhn?blogId=cromhwang&categoryNo=39

우성벽돌 홈페이지

www.wsbrick.co.kr

황두진 건축 홈페이지

http://djharch.com/home/

영국식,네덜란드식, 프랑스식, 미국식 쌓기?

조적공사란?

조적이란 돌, 벽돌, 콘크리트 블럭 등을 쌓아서 건조물을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조적은 쌓아서 올리는 방식입니다. 조적조의 벽체를 강화하기 위해 벽체를 관통하는 대형 석재를 사용하거나 길이가 가늘면서 긴 석재를 길이가 짧고 넓은 석재와 섞어서 사용했습니다. 석재의 주된 조적법에는 정층적, 난층적, 망목적 등이 있습니다. 연와의 고유한 조적법에는 영국적(積), 프랑스 적(積), 네덜란드 적(積)이 있습니다.

로마시대에는 석재, 연와를 사용해서 모든 조적을 시도하였으나 비잔틴에서는 소형의 할석을 쌓은 부분에 수평,수직방향으로 연와를 테두리한 장식적인 조적과, 한층 건너 연와를 벽면보다 뒷쪽에 쌓고 요부(凹部)에 모르타르를 충전하는 특수한 조적도 만들었습니다.

벽돌쌓기의 종류

▶ 길이쌓기란 벽돌을 길게 쌓는 것으로 마구리 쌓기는 전혀 없고, 보통 긴결 철물을 사용합니다. 길이 쌓기는 공간벽과 덧붙임벽, 간막이벽, 담쌓기 등에 주룔 사용되는 방식의 조적방식입니다.

▶ 마구리쌓기란 벽의 길이방향에 직각으로 벽돌의 길이를 놓아 각 켜 모두 마 구리 면이 보이도록 쌓는 것을 말하며, 주로 원형 벽체쌓기에 사용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하지만 때론 기초쌓기에 국부적으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 공간쌓기란 벽돌구조에 있어서 내부공간의 방음, 방한, 방습, 방서의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 벽과 벽 사이에 공기층을 두거나, 절연재를 두어 쌓는 방식으로 이중벽 쌓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조적 방식은 3가지가 있습니다.

① 내부를 1.0B로 쌓고, 외부를 0.5B로 쌓아 외부의 치장을 목적으로 하는 방식

② 내부를 0.5B로 쌓고, 외부를 1.0B로 쌓아 내부벽면의 장식적 효과를 얻는 방식

③ 저층인 경우 내 외부를 각 0.5B로 쌓아 둘 다 하중을 지지하게 하는 방식

영국식, 네덜란드식, 프랑스식, 미국식 쌓기

영국식 쌓기

▶ 영국식 쌓기는 마구리쌓기와 길이쌓기를 교대로 하여 쌓는 조적방식을 말합니다. 모서리나 끝을 쌓을 때는 이오토막과 반절을 사용하며, 통줄눈이 생기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네덜란드식 쌓기

▶ 네덜란드식 쌓기는 한면은 벽돌마구리와 길이가 교대로 되고, 다른 면은 영식으로 쌓는 방식입니다. 모서리에 칠오토막을 가용하며, 모서리가 다소 견고한 것이 특징입니다.

프랑스식 쌓기

▶ 프랑스식 쌓기는 한 켜에서 벽돌마무리와 길이가 교대로 나타나도록 쌓는 조적방식을 말합니다. 많은 토막들이 필요하며 통줄눈이 많이 생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장막벽이며 의장효과가 뛰어납니다.

미국식 쌓기

▶ 미국식 쌓기는 앞면은 치장벽돌로 길이쌓기를 하고 뒷면은 영식으로 쌓는 방식입니다. 치장 벽돌을 사용하며, 통줄눈이 생기지 않습니다. 다섯줄은 길이쌓기 한 줄은 마구리쌓기로 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출처URL, 하트♥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포스팅에 큰 힘이 됩니다.

키워드에 대한 정보 공간 쌓기

다음은 Bing에서 공간 쌓기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 안병희
  • 공간쌓기
  • 캐드
  • CAD
  • 내벽쌓기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YouTube에서 공간 쌓기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02_1.5B공간쌓기 및 1.0B내벽쌓기(약12분)안샘과 함께하는 전산응용건축제도기능사 | 공간 쌓기,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개 이빨 | 강아지 양치로 고생했던 사람들! 영상 보고갑시다! [애견케어현실조언] 162 개의 베스트 답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